2월 대형마트·백화점·SSM 매출 부진…쇼핑몰은 12%↑

입력 2019-03-28 11:00

제보하기
유통업체 매출 9조7100억 원…전년대비 0.4%↓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지난달 오프라인 유통업체 중 편의점을 제외한 대형마트, 백화점, 기업형슈퍼마켓(SSM)의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은 12% 늘었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9조7100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0.4% 줄었다.

이중 오프라인 부문의 매출이 7.1% 감소했다.

업태별로 보면 대형마트의 경우 작년보다 이른 설 명절(2월 5일)로 식품군 등의 수요가 1월에 집중되면서 매출이 전년보다 13.7% 감소했다.

SSM 매출도 전년 대비 빠른 설명절 영향으로 식품군 판매가 감소하면서 전년보다 3.1% 줄었다.

백화점 매출도 8.1% 줄었다. 전년보다 따뜻한 날씨로 겨울 시즌 여성정장, 여성캐주얼, 남성의류, 아동스포츠 등 패션 부분의 매출이 부진한 것이 전체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

반면 편의점 매출은 점포수 증가 및 편의점 취급 의약외품, 담배·수입맥주·간편식 등의 수요 증가로 전년보다 3.7% 늘었다.

온라인 부문의 매출은 전년보다 12.0% 늘면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중 온라인판매중개사의 경우 미세먼지 관련 공기청정기와 생필품 및 자동차용품 등의 판매 호조로 매출이 13.4% 증가했다.

온라인판매사 역시 신학기 사무가전 특수와 미세먼지 관련 공기청정기 판매 증가 등으로 매출이 8.3% 늘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땡큐 이낙연” 우오현 SM그룹 회장, ‘테마주’로 150억 벌었다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3
    김호중 제외, '미스터트롯' TOP7 활동 외 독자 활동 이어간다…팬들 "어디서든 응원할 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