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유차 없앤다는 정부 현실은? 관용차 66%가 경유차
입력 2019-03-25 11:05   수정 2019-03-25 11:09
신창현 의원 "공공부문 더 엄격한 기준 필요"

▲경유차 등록 현황(신창현 의원실)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관용차의 경유차 비율이 자가용과 영업용에 비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관용차 8만9802대 중 경유차가 5만9327대로서 경유차 비율이 66.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월말 기준 2329만7688대의 자동차 중 42.8%에 해당하는 997만5645대가 경유차다. 이중 자가용으로 등록된 2162만1574대 중 42.4%에 해당하는 916만7067대가 경유차이고 영업용은 전체 158만6312대 중 47.2%에 해당하는 74만9251대가 경유차다.

환경부가 현재 경유차 등급 분류 작업을 하고 있어 공공기관이 보유한 노후 경유차에 대한 정확한 통계는 아직 없으나 자가용, 영업용과 같은 일반 차량의 경유차 비율에 비하면 관용차의 경유차 비율은 과하다는 지적이다.

신창현 의원은 “정부가 2030년 공공기관 경유차 제로화를 목표로 경유차 감축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공공부문은 민간부문보다 더 엄격한 기준이 필요하다”며 “공공기관 친환경차 의무구매,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등에 과감한 예산지원으로 정부가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