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섬, 美ㆍ伊 등 11개국 20개 업체와 홀세일 계약...글로벌 공략 ‘청신호’
입력 2019-03-24 15:33   수정 2019-03-25 10:16
약 100만 달러 수준...블루밍데일즈·라 메종 사이먼스·I.T 등에 공급

(현대백화점 제공)

한섬의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시스템옴므’가 미국과 이탈리아 등 11개국 20개 해외 유명 패션·유통업체와 수출판매 계약을 맺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 전문기업인 한섬은 1월 프랑스 톰그레이하운드 파리 매장에서 진행된 제 1차 ‘시스템·시스템옴므’ 2019 가을·겨울 패션 단독 쇼룸(Showroom) 행사를 통해 전 세계 11개국 20개 패션·유통업체와 홀세일(wholesale, 도매) 계약을 맺었다고 24일 밝혔다.

한섬은 1차 쇼룸 행사 이후 이달 4일부터 7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2차 쇼룸 행사를 열었고, 현재 20여 개 업체와 계약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업체는 미국 ‘블루밍데일즈’ 백화점, 캐나다 ‘라 메종 사이먼스’ 백화점, 이탈리아 하이엔드 패션편집숍 ‘안토니올리(Antonioli)’, 홍콩 최대 패션편집숍 ‘I.T’ 등 20곳이다. 홀세일 규모는 약 100만 달러(11억 원) 수준이다. 수출 품목은 남녀 니트, 재킷, 아우터 등이며, 6월부터 현지에 납품을 시작해 8월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이종호 한섬 브랜드지원담당 상무는 “글로벌 패션 시장에 처음 뛰어든 신생 브랜드가 까다롭기로 유명한 유럽 편집숍 등 다수의 해외 패션ㆍ유통업체와 수출 계약까지 체결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가는 8월 이후부터 현지 반응에 따라 추가 수출 가능성도 매우 높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파리패션위크 2차 쇼룸 상담 모습(현대백화점 제공)

특히 수출 계약을 맺은 국가가 유럽과 미국이라는 점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라고 자평하고 있다. 수출 계약을 체결한 11개국 중 아시아 국가는 중국과 일본 2개국으로, 나머지는 미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그리스, 러시아 등 유럽 및 북미 국가다. 유럽 및 북미지역 국가의 주문량은 전체 주문량의 70%를 차지한다.

한섬 관계자는 “보통 국내 패션 브랜드가 해외시장에 나서는 경우 중국이나 일본 등 아시아권을 우선 공략하지만 ‘시스템·시스템옴므’는 패션 본고장인 유럽과 북미지역에서 러브콜을 받았다”며 “한류 등 K컬처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 등도 구매 품목과 규모를 늘리는 데 일조했다”고 설명했다.

한섬은 향후 열리는 대규모 국제 패션위크 참가를 통해 시스템·시스템옴므 주요 제품을 선보일 방침이다. 1월 국내 토종 패션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파리패션위크 기간에 단독 프레젠테이션과 홀세일 상담을 위한 단독 쇼룸을 두 차례 운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달 말부터 열리는 ‘2019 F/W상하이패션위크’와 6월로 예정돼 있는 ‘2020 S/S 파리패션위크’ 등에 참가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