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광모 LG그룹 회장 “과감한 도전 적극 지원할 것”
입력 2019-03-22 11:00
21일 ‘LG 어워즈(Awards)’ 개최… 혁신상 '올레드 롤러블 디스플레이'

▲LG는 21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뛰어난 고객 가치를 창출한 혁신 성과를 공유하고 격려하기 위해 'LG 어워즈(Awards)'를 개최했다.사진은 구광모 (주)LG 대표가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LG그룹)
“과감히 도전하는 시도와 노력이 제대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LG는 21일 오후 서울 마곡에 있는 LG사이언스파크에서 뛰어난 고객 가치를 창출한 혁신 성과를 공유하고 격려하기 위해 ‘LG 어워즈(Awards)’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구광모 회장은 “LG에게 가장 중요한 일이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제대로 깨닫고 앞서 만들어내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LG가 하는 혁신은 ‘혁신’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고객 가치를 높이는 일에 철저하게 집중된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 회장은 “미래 LG는 고객을 위한 우리의 생각과 행동이 날마다 조금씩의 혁신을 만들어 가는, 그래서 ‘혁신’이라는 단어를 더 이상 강조할 필요 없는, 그런 회사가 되기를 꿈꿔 본다”고 덧붙였다.

또 “오늘 이 자리는 단순히 성과를 나누고 상을 주고받는 자리가 아니라, 여러분들의 고객을 향한 고민과 노력을 들여다보고 감사와 축하를 함께 할 수 있는 자리여서 기분이 참 좋다”고도 했다.

LG는 조직 내 전 부문과 영역에서의 혁신 활동들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기존 ‘연구개발 성과보고회(R&D부문)’와 ‘혁신한마당(사업부문)’으로 나눠서 했던 혁신 성과 시상식을 ‘LG 어워즈’로 통합했다.

시상식에서는 R&D, 생산·품질, 구매·공급망관리, 영업·마케팅, 선도상품 등 조직 전 부문에서 차별화된 노력으로 고객 가치를 혁신하며 성과를 창출한 20여 개 팀이 수상했다.

최고 혁신상인 ‘일등 LG상’은 세계 최초로 올레드 롤러블 디스플레이 기술을 개발한 LG디스플레이팀, LG전자팀이 공동으로 수상했다.

LG디스플레이의 올레드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올레드의 강점을 활용해 얇은 화면을 종이처럼 둘둘 말거나 펼 수 있는 폼 팩터 혁신으로 다양한 형태의 TV 제작을 가능케 하는 등 고객에게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했다.

이를 적용한 LG전자의 올레드 롤러블 TV는 디스플레이를 본체 속에 말아 넣었다가 시청할 때 밖으로 펼칠 수 있어 화면이 차지하던 공간을 고객에게 되돌려 준다는 ‘공간 재정의’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제공했다.

올레드 롤러블 TV는 확실하고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으로 ‘CES 2019’에서 ‘최고 TV(Best TV Product)’로 선정되는 등 단일 모델 최다인 70여 개 상을 수상했다.

이밖의 혁신상으로는 △올레드 TV 대세화를 만든 LG디스플레이팀 △5G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만든 LG유플러스팀 △독자적 배터리 수명 시험법을 개발한 LG화학팀 △LG프라엘로 홈 뷰티 기기 시장을 선도한 LG전자팀 등이 선정됐다.

이날 ‘LG 어워즈’에는 구광모 ㈜LG 대표를 비롯해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권영수 ㈜LG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CTO, 사업본부장 등 170여 명이 참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