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분기부터 실적 개선 ‘매수’-NH투자증권

입력 2019-03-22 08:36

제보하기

NH투자증권은 22일 삼성전자에 대해 1분기 실적이 부진하지만 2분기부터 개선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만50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 도현우 연구원은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은 7.08조 원으로 감소 폭이 클 전망”이라며 “영업이익 감소를 주도하는 사업부는 디스플레이로, 대형 LCD 경쟁 심화에 따른 패널 가격 하락 지속, 미국과 중국 고객사의 스마트폰 판매 부진으로 OLED 가동률 하락, 일부 신규 라인 가동 개시로 감가상각비 본격 반영도 영향을 줘 사업부 적자 전환이 추정된다”고 말했다.

도 연구원은 “작년 4분기에 판매하지 못하고 넘어온 재고와 2018년 중반 가동을 시작한 신규 캐파에 따른 높은 생산 기준 출하량 증가 지속, 수요는 데이터센터 고객의 투자 지연 및 스마트폰 판매 부진, PC CPU의 높은 가격에 따른 구매 지연 등으로 반도체도 부진할 전망”이라며 “최근 출시한 갤럭시S10 판매가 전작대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돼 IM 사업부는 상대적으로 양호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4월 출시 예정인 인텔 캐스케이드 레이크 신규 서버 CPU로 인해 데이터센터 고객들 투자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돼 분기 영업이익 개선은 2분기부터 가능할 것”이라며 “최근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것이 장기적으로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혜교 건물, '급매'로 나왔다…송중기집 철거 소식도 '재조명'
  • 2
    [출근길] 송중기 집 철거·미스터트롯 김호중 개별 활동 결정·백성현 25일 결혼·김건모 "가세연에 손해배상 청구할 것"·김민규 코로나19 음성 판정 (연예)
  • 3
    'K-방역' 지원 나선 무역협회…마스크ㆍ진단키트 수출 기업 홍보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피씨엘, 1.5억 규모 진단키트 공급 계약 체결
  • 2
    진매트릭스, 3.6억 규모 코로나 진단키트 공급 계약
  • 3
    디티알오토모티브, 계열사 666억 규모 채무보증 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