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수첩] 더 커진 ‘전자투표제’ 도입 필요성
입력 2019-03-21 19:45
권태성 산업부 기자

“회사가 주주를 홀대한다.” “박수로 공정성이 담보되나?”

20일 열린 삼성전자 주주총회 현장에서 나온 주주들의 목소리다. 지난해 액면분할 이후 처음 열린 주총에는 지난해보다 참석자가 2배 이상 늘어난 1000여 명이 입장했다. 일부 소액주주는 장시간 대기한 것에 대해 회사 측에 강한 어조로 항의했다. 주총 시간도 지난해보다 길어지면서 빠른 의사 진행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왔다.

삼성전자의 이번 주총은 전자투표제 도입의 필요성을 여실히 보여줬다. 액면분할 전후로 삼성전자의 주주 규모는 작년 3월 말 기준 약 24만 명에서 현재 78만여 명으로 증가했다. 주총이 열린 삼성전자 서초사옥은 늘어난 소액주주의 의결권을 담아내기에 벅찼다. 결국, 삼성전자는 장소가 협소해 입장이 지연되며 주주들에게 불편을 끼쳤다며 사과했다.

국내 대기업 자산총액 순위 상위권 가운데 전자투표를 도입한 곳은 SK, 신세계, 포스코, CJ, 현대차그룹 정도에 불과하다.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12월 결산법인 기준 2216곳 가운데 전자투표제를 도입한 회사는 1331개(약 60%)다.

전자투표를 도입하면 투표 기간이 최대 10일로 늘어나고, 주총장에 직접 참석해야 하는 불편도 줄일 수 있다. 슈퍼주총데이와 같은 병폐도 해소할 수 있다. 소액주주의 의결권 행사가 확대된다는 점도 장점이다.

전자투표 도입의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이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전자투표 도입으로 의결 정족수를 채우는 것이 어려워지고, 주주의 협조가 부족해지면서 회사의 중대한 안건을 통과시키기 어렵다는 것이다. 주총장에서 주주와 회사가 의견을 교환하고, 오해를 해소하는 등 일종의 소통 창구 구실도 하고 있는데, 이런 역할과 기능이 감소될까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그럼에도 소액주주의 권리 및 참여 확대를 위해 전자투표 도입은 국내 자본시장에서 큰 흐름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 지금의 오래된 주총 방식에는 분명 변화가 필요해 보인다. 오프라인 주총의 장점은 가져가되 주주의 권리와 참여를 확대할 수 있는 발전적 논의가 이뤄져야 할 시점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