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U+, PC방 고사양 게임 5G스마트폰ㆍIPTV서 즐긴다… 클라우드 게임 사업 '속도'
입력 2019-03-21 09:25
엔비디아와 협력 ‘지포스 나우’ 국내 출시

(사진제공=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5G 핵심 서비스로 주목 받고 있는 클라우드 게임 분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벌 업체와 사업협력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지포스 나우(GeForce NOW)’를 단독 출시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지포스 나우 게임 서버를 국내 데이터 센터에 설치하고, 5G 스마트폰과 IPTV 가입 고객 대상으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지포스나우가 출시되면 게임 사용자들은 PC방에서 즐기던 500여종의 고사양 게임을 5G 스마트폰과 집에 있는 PC, IPTV로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게임이 클라우드 상에 있기 때문에 다운로드에 몇 시간이 걸리던 게임도 단 몇 초 안에 로딩하여 바로 게임을 즐길 수 있고, 패치나 업데이트도 고객이 신경 쓸 필요가 없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역시 미국 캘리포니아 산호세에서 열린 ‘GTC 2019’에서 키노트 스피치를 통해 지포스 나우의 첫 번째 협력 통신사로 LG유플러스와 일본의 소프트뱅크를 소개했다.

지포스 나우는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로, 국내에서도 PC게임으로 인기가 높은 포트 나이트, 리그 오브 레전드 등 500여종의 게임을 클라우드로 즐길 수 있다.

엔비디아는 이미 2년 여 동안 지포스나우를 미국, 영국 등 북미와 서유럽의 30만 고객을 대상으로 베타 서비스를 진행, 전세계 클라우드 게임 분야에서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제휴를 계기로 클라우드 게임을 5G의 핵심 서비스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5G 네트워크가 클라우드 게임의 서비스 품질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이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게임은 네트워크 반응 속도가 느리면, 게임의 반응 속도도 떨어져 게임을 원활하게 즐길 수 없다.

이상민 LG유플러스FC부문장(전무)는 “클라우드 게임은 5G의 저지연 특성에 가장 부합하는 서비스”라며 “LG유플러스의 5G 기술과 엔비디아의 GPU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해 게임을 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