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능후 장관 "인공지능 신약 개발 생태계 조성에 체계적 지원 약속"
입력 2019-03-20 20:10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20일 개소식…제약·바이오산업 진일보 기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0일 서울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개소식에서 축사하고 있다.(사진제공=보건복지부)

정부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약 개발에 본격적으로 팔을 걷어붙였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제약·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20일 오후 서울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 개소식에서 "정부는 인공지능 신약 개발 생태계 조성 계획을 설립해 체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는 제약기업 등이 신약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개발하기 위한 공익적 구심점으로 기능하기 위해 설립됐다. 인공지능을 적극 활용하도록 관련지식을 공유하고 제약기업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일반․전문 교육을 지원하며, 성공사례와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제약바이오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1년 이상의 체계적인 준비 과정을 거쳐 공동 설립했다.

박 장관은 "제약·바이오산업이 일자리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국가 기간사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정부가 국정과제로 채택하고 전 부처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면서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를 통해 제약기업이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개발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보건복지부)

글로벌 신약 개발을 위해서는 10년 이상의 기간과 1조~2조 원에 달하는 막대한 비용이 소요된다. 인공지능은 이를 획기적으로 단축해 신약 개발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 미국과 일본 등에서는 신약 개발에 인공지능 활용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은 "인공지능 신약개발센터는 한국형 인공지능 신약 개발이란 혁신을 이뤄낼 의미있는 출발"이라며 "민관협력의 모델 사례로 자리매김하고, 국내 기업들의 연구 결과가 오픈 이노베이션의 자산으로 축적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마켓 인사이트는 전 세계 인공지능 신약개발 규모가 연평균 40%의 고도 성장을 거쳐 2024년 4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올해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을 위해 75억 원을 투자하고, 2021년까지 총 277억 원을 들여 신약 개발의 시간·비용을 단축하고, 새로운 신약 물질을 발굴하기 위한 연구·개발(R&D)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