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보] 정부연구단 "2년 전 포항지진, 지열발전소가 원인"
입력 2019-03-20 11:23
"고압의 물 주입하면서 지층속 토양 유실"

▲지열발전소(연합뉴스)

2017년 11월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이 인근 지열(地熱)발전소에서 땅속으로 물을 주입하면서 촉발됐다는 결론이 나왔다.

대한지질학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정부 조사연구단은 2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내용의 1년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열발전은 지하 4㎞ 이상 깊이에 구멍 두 개를 뚫어 한쪽에 물을 주입해 뜨거운 지열로 데우고, 이때 발생하는 수증기를 다른 쪽 구멍으로 빼내 발전기 터빈을 돌려 전기를 만드는 방식이다.

정부조사연구단 중 해외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쉐민 게 미국 콜로라도대학 교수는 “지진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포항지진은 지층에 고압의 물을 주입하면서 지층속 토양이 대거 유실되면서 촉발된 것”이라며“그간 지열발전에 의한 주요한 다섯 번의 지층 자극이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