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정부연구단 "2년 전 포항지진, 지열발전소가 원인"

입력 2019-03-20 11:23

제보하기
"고압의 물 주입하면서 지층속 토양 유실"

▲지열발전소(연합뉴스)

2017년 11월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이 인근 지열(地熱)발전소에서 땅속으로 물을 주입하면서 촉발됐다는 결론이 나왔다.

대한지질학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정부 조사연구단은 2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내용의 1년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열발전은 지하 4㎞ 이상 깊이에 구멍 두 개를 뚫어 한쪽에 물을 주입해 뜨거운 지열로 데우고, 이때 발생하는 수증기를 다른 쪽 구멍으로 빼내 발전기 터빈을 돌려 전기를 만드는 방식이다.

정부조사연구단 중 해외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쉐민 게 미국 콜로라도대학 교수는 “지진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포항지진은 지층에 고압의 물을 주입하면서 지층속 토양이 대거 유실되면서 촉발된 것”이라며“그간 지열발전에 의한 주요한 다섯 번의 지층 자극이 있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종합] 미국, 코로나19에 고용시장 붕괴 시작…3월 비농업 고용, 10년 만에 첫 감소
  • 3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 투자 불가…자체적인 자금 확보 도울 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IMF 총재, 일주일 만에 경기진단 한층 암울해져…“코로나19 사태, 2008년 금융위기보다 훨씬 나쁜 상황”
  • 2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3
    [상보] 국제유가, 유가전쟁 종료 기대에 이틀째 폭등…WTI 11.9%↑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