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주총] 고동진 사장 “폴더블·5G 시장 선도할 것”
입력 2019-03-20 09:57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IM부문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 행사에서 세계 최초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고동진<사진>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은 20일 서울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5G 시장을 선도하고, 폴더블 등 프리미엄 리더십을 더욱 강화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 사장은 “지난해 IM 부문은 주요국을 중심으로 스마트폰 수요가 정체되고 중저가 제품의 경쟁이 더욱 심화되는 등 어려운 시장 환경에서도 매출 101조 원, 영업이익 10조2000억 원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시장별 최적화된 제품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2011년부터 현재까지 8년째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며 “네트워크 사업은 인도 등 주요 해외거래선이 LTE 증설 투자를 확대하며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또 “세계 최초 5G 통신장비 상용화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며 차세대 네트워크 솔루션 시장을 선점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지난해 10월 미국 버라이즌과 28GHz 5G 홈 서비스를 상용화했고, 12월에는 국내 통신 3사와 협력해 세계 최초 3.5GHz 모바일 5G 서비스를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올해 스마트폰 시장은 어려울 것으로 관측했다. 고 사장은 “글로벌 경제 둔화, 단말 교체주기 장기화 등으로 성장이 정체되고, 업체간 경쟁 심화와 단말 고사양화에 따른 재료비 부담 등의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했다.

이에 따라 “고객이 기대하는 수준으로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 친화적인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치열해진 경쟁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판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프리미엄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고 사장은 “최근 출시한 갤럭시 S10은 지난 10년의 혁신을 완성함과 동시에 새로운 10년을 위한 혁신을 시작하는 제품”이라며 “그 동안 축적해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초음파 지문 스캐너를 내재한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와 무선 배터리 공유까지 더욱 완벽한 스마트폰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폴더블이라는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라며 “갤럭시 폴드(Fold)는 휴대성과 대화면 경험을 완벽하게 결합한 완전히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으로, 기존 스마트폰의 한계를 뛰어넘어 프리미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 대응 전략도 밝혔다. 고 사장은 “삼성전자는 시장의 빠른 변화와 고객 니즈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을 재정비하고, 개별 모델의 경쟁력도 대폭 강화해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고동진 사장은 “삼성전자는 5G 시장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며 “5G는 4차 산업혁명의 트리거(Trigger)와 엔진이 될 핵심 기술로 미래 비즈니스의 가능성을 실현하는데 필수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동안 삼성전자는 5G 시대를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5G 기술 표준을 적극적으로 주도하고 관련 특허도 다수 확보했다”며 “장비, 단말, 칩셋으로 이어지는 ‘엔드 투 엔드(End-to-End)’ 솔루션과 한국과 미국 등 5G 초기 시장에서의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5G 네트워크 장비 시장을 리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