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핀테크 기업 비중 P2P금융·간편송금·지급결제 순으로 많아
입력 2019-03-19 13:44

(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국내 핀테크 산업 중 P2P금융과 간편송금, 지급결제 스타트업 비중 순으로 많게 나타났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302개 핀테크 기업 정보와 주요 서비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2018 대한민국 핀테크 기업 편람'을 발간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편람에 따르면 2018년 국내 핀테크 기업 규모를 분석한 결과 자본금은 1억 원 미만 20.2%, 1억 원 이상 10억 원 미만 45.1%, 10억 원 이상 34.7%로 1억~10억 원 사이가 가장 많았다.

분야별로는 P2P금융(56개), 간편송금·지급결제(55개), 금융플랫폼(41개), 보안·인증(35개), 블록체인·가상통화(27개), 로보어드바이저(20개), 크라우드펀딩(13개), 소액해외송금(8개), 자산관리(8개), 기타(39개) 등이었다.

종사자 수는 10인 이하 40.9%, 11인 이상 30인 이하 31.1%, 31인 이상 28%로 핀테크 기업 중 10인 이하 소규모 스타트업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자본금 10억 원 이상 기업과 종사자 수 31인 이상 기업은 전년 대비 약 3% 증가했다.

기업 설립 시기는 2013~2015년이 137개(45.4%)로 가장 많았고 2016~2018년이 85개(28.1%), 2013년 이전이 80개(26.5%)였다.

편람은 KISA 핀테크 기술지원센터 누리집에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KISA는 국내 핀테크 기업이 해외 진출 시 소개 자료로 활용하도록 영문판으로도 발간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