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지역주민 위한 이색 문화전시 '별별동행 2019' 개최

입력 2019-03-18 13:52

제보하기

(사진 제공=OCI)

OCI가 현대미술계 신진작가들의 작품을 지역 사회 주민들과 함께 나누는 전국 순회 미술전을 개최한다.

OCI는 OCI 미술관의 지원을 받아 오는 22일부터 5월 22일까지 두 달간 '別★同行(별별동행) 2019'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군산, 광양, 포항 등 OCI의 주요 사업장이 있는 도시들을 순회하며 지역 시민들에게 문화 향유의 기회를 선사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2010년부터 격년으로 운영하여 올해로 5회째를 맞는 '別★同行(별별동행)'전은 3월 22일부터 4월 10일까지 3주간 군산 예술의 전당에서 첫 전시를 연다.

이후 4월 12일부터 광양 문화예술회관, 5월 3일부터 포항 문화예술회관에서 각각 2~3주씩 순회전을 개최한다.

이번 순회전에서는 총 35점의 작품들이 전시된다. 활기찬 색과 참신한 발상이 주를 이루는 회화 작품과 소재의 다양성을 보이는 설치작품, 디지털 매체를 적절히 활용한 미디어 작품 등으로 구성된다.

참여 아티스트는 OCI 미술관의 대표적 신진작가 양성사업인 ‘OCI영크리에이티브(Young Creatives)’를 통해 선발된 작가 9명과 ‘OCI 미술관 창작 스튜디오’ 입주작가 9명 등 총 18명이다.

OCI 미술관이 대한민국 현대미술계를 이끌어 갈 전도유망한 작가로 엄선, 2016년부터 3년간 함께 활동한 작가들이다.

김민주, 라오미, 박상희, 박석민, 사윤택, 손선경, 송윤주, 오선영, 우정수, 유쥬쥬, 이강훈, 임현정, 전혜림, 정아롱, 조민아, 지희킴, 한윤정, 허수영 등이다.

김경자 OCI 사회공헌실 고문은 “지역 주민들에게는 풍부한 문화 향유의 기회를 선사하고, 신진 아티스트들에게는 작품 소개의 기회를 폭넓게 제공하여 대한민국 현대 예술의 발전을 후원하자는 취지로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2
    이재용, 17시간 조사 후 귀가…검찰, 추가 소환ㆍ신병처리 고심
  • 3
    마켓컬리 “확진자 발생 상온1센터 오늘부터 재가동…방역 불가 상품은 폐기”

기업 최신 뉴스

  • 1
    [BioS]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4년 추적임상 결과는
  • 2
    승용차 이어 1톤 트럭까지 캠핑카로…성장 가능성 커지는 자동차 튜닝 시장
  • 3
    [헬스TALK]치료가 어려운 '대퇴 경부 골절'…노년층, 가벼운 낙상도 주의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