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보생명, 보험료 부담 낮춘 치매보험 출시
입력 2019-03-18 10:25

(사진제공=교보생명)

교보생명이 치매 보장은 강화하고 보험료 부담은 낮춘 '가족든든 치매보험’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경도와 중등도치매 진단 시에는 진단보험금을, 중증치매 진단 시에는 진단보험금(일시금)을 지급한다. 또 매월 생활자금을 평생 받을 수 있어 간병비 부담까지 줄일 수 있다. 생활자금을 받다가 조기에 사망해도 최소 3년(36회) 동안 지급된다.

보험료 부담도 낮췄다. 가입할 때 무해지환급형을 선택하면 납입 기간 중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일반형에 비해 20% 정도 보험료가 저렴하다.

최대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고객 요구에 따라 90세나 95세 만기로 보장 기간을 선택할 수 있다.

보험료는 40세 남자 기준 20년 납, 90세 만기(기본형)일 경우 무해지환급형은 4만3800원, 일반형은 5만5500원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가입 고객에게는 치매 예방부터 진단, 치료 상담, 가족 심리케어, 간병인 안내 등을 받을 수 있는 '치매케어서비스’제공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