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플워치, 심장 이상 진단 효과 있나?…결과는 반반
입력 2019-03-17 16:40
스탠퍼드대, 약 42만 명 대상으로 임상시험…심방세동 감지 34%만이 확진 판정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EO)가 지난해 9월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본사 스티브잡스극장에서 애플워치4를 소개하고 있다. 쿠퍼티노/AP뉴시스
애플의 스마트 손목시계 애플워치에 내장된 심전도 측정 기능이 실제로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첫 의학적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스탠퍼드대학 의료진은 미국 성인 약 42만 명을 대상으로 애플워치의 센서가 심방세동을 감지할 수 있는지 여부를 조사한 보고서를 이날 공개했다.

스탠퍼드대는 애플의 후원을 받아 지난 2017년 임상시험에 착수했다. 시험 결과는 좋고 나쁜 것이 뒤섞인 상태였다고 WSJ는 전했다. 일부 환자는 심방세동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상당수는 애플워치 진단이 잘못됐던 것으로 판명됐다.

로이드 마이너 스탠퍼드대 의과대학장은 “이번 결과는 흥미진진하고 고무적이지만 분명히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며 “현대 디지털 도구가 건강을 어떻게 개선할 수 있는지에 대한 더 많은 연구를 위한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심방세동이 있는 사람들은 혈전과 뇌졸중 위험이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연간 75만 명이 이 질환으로 입원하고 13만 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상 겉으로는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아 진단이 안 될 수 있다.

연구에 참여한 사람 중 0.5%에 해당하는 2160명이 애플워치로부터 심방세동 진단을 받았다.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는 애플워치가 사람들에게 걱정스러운 경고를 마구 쏟아내고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

통보를 받은 2160명 중 약 450명이 일주일간 심전도 검사용 패치를 달고 나서 이를 연구진에 반납했다. 연구진이 450명을 상대로 분석한 결과 34%만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66%는 심전도 검사 패치를 부착한 동안 심방세동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애플워치의 정확도에 의문이 제기됐다.

의사들은 애플워치가 폭넓게 쓰이다보면 사람들이 불필요하게 검사와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애플워치가 의료 관행을 즉시 바꿀 가능성은 없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케네스 마하피 스탠퍼드대 심장병 전문의는 “애플워치 기술을 일상적인 임상적 진단과 환자 치료에 통합하려면 더 많은 이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애플워치가 의료계와 함께 하는 영향에 대해 더 많이 배우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