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말·특혜채용·위장전입…장관 인사청문회 칼 가는 野
입력 2019-03-17 15:43
인사청문회서 낙마자 나올까…조국 인사검증 책임론 재부각 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내정한 7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도덕성과 자질 논란으로 난항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인사검증 책임론도 다시 불거질 개연성이 다분하다.

청문회 일정은 다 잡힌 상태다. 25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26일 김연철 통일부·문성혁 해양수산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27일 진영 행정안전부·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다.

야당은 일부 후보자의 자질 부족을 문제삼아 최소한 한 두명은 낙마사키겠다고 벼르고 있다. 나아가 청와대의 부실검증을 부각해 정국주도권을 쥐겠다는 전략이다.

자유한국당은 김 후보자에 대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막말 사례를 공개하며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문 후보자에 대해선 장남 특혜채용 의혹, 박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CJ E&M 사외이사 경력 논란과 자녀 고액 예금 보유 경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현역의원인 진 후보자에 대해선 후원금 부당공제 의혹, 박 중기부 장관 후보자에겐 장남 이중국적 문제와 전문성 부족을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최 후보자는 ‘꼼수 증여’ 의혹과 논문 짜깁기 의혹을 받고 있고, 조 후보자는 아들 인턴 특혜, 위장전입, 부동산투기, 병역특례 등의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