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베트남 호찌민에 ‘삼성 쇼케이스’ 개관…전세계 3번째
입력 2019-03-17 10:21
제품과 제품간 연동되는 커넥티드 솔루션 체험 강화

▲베트남 호찌민의 비텍스코(Bitexco) 파이낸셜 타워에 오프한 '삼성 쇼케이스' 전경(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5일(현지시간) 동남아 최초로 베트남 호찌민에 브랜드 체험 공간인 ‘삼성 쇼케이스(Samsung Showcase)’를 개관한다고 17일 밝혔다.

베트남의 ‘삼성 쇼케이스’는 미국 뉴욕의 ‘삼성837’, 독일 프랑크프루트의 ‘자일 쇼케이스’에 이어 전 세계 세 번째로 문을 열었다.

삼성전자는 베트남에서 3번 째로 높은 빌딩인 비텍스코(Bitexco) 파이낸셜 타워에 약 1100㎡(약330여 평) 규모에 동남아 인구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복합 문화 공간 콘셉트로 체험공간을 마련했다.

단순한 제품의 전시·체험을 넘어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공유하고 다채로운 소비자 체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 쇼케이스는 18개의 다양한 공간에서 제품과 제품간 연동되는 다양한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커넥티드 솔루션 체험을 강화했다.

체험 공간은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과 태블릿, 웨어러블 기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모바일 존’ △하만 카돈의 최신 오디오 장비를 비롯해 QLED TV를 경험할 수 있는 ‘혁신의 리빙룸’ △사물인터넷(loT) 기술을 통해 미래 지향적인 주방가전 체험을 할 수 있는 ‘스마트 키친’ △가상현실(VR) 기기로 가상현실 게임 체험 등이 가능한 ‘VR 엔터테인먼트 존’ 등으로 구성됐다.

이외에도 부부가 아이를 맡기고 자유롭게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대형 키즈존도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향후 ‘삼성 쇼케이스’에서 신제품 론칭 이벤트와 현지의 문화를 반영하는 다양한 체험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장 서경욱 상무는 “베트남 호치민의 삼성 쇼케이스는 삼성전자의 혁신적인 미래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뒀다”며 “밀레니얼 세대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아시아의 랜드마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