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리 오빠’ 권혁준, 정준영 몰카 동영상 비난에 발끈 “조사 잘 받고 있다”
입력 2019-03-12 19:37

(출처=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방송 캡처)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 권혁준이 정준영 논란에 대해 무관하다고 밝혔다.

12일 디스패치는 정준영이 단체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동영상을 유포했다고 보도했다. 그 단체방에는 정준영과 승리를 비롯해 다수의 연예인들이 속해 있었는데 이 중 걸그룹 출신 여가수의 오빠 G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은 평소 정준영과 절친으로 알려진 소녀시대 유리의 오빠 권혁준을 G라고 추측, SNS를 찾아가 비난했다. 이에 권혁준은 “나는 밀땅포차 개업 멤버로 일 관련 카폭에 포함되어 있었을 뿐”이라며 “성접대나 기사 내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비난하는 네티즌에 “현재 모든 조사 충실히 받고 있다. 내가 지은 죄를 가지고 고개를 들고 못 들고 할 건 그쪽이 판단하실 내용이 아니라고 본다”라고 덨붙였다.

한편 권혁준은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로 다수의 방송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특히 MBC ‘나 혼자 산다’ 정준영 편에 출연해 우정을 뽐내기도 했다.

또한 권혁준은 2017년 승리, 정준영, FT 아일랜드 최종훈과 함께 이자카야 술집 ‘밀땅포차’를 개업했고 현재는 폐업상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