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내정… 게임업계 '산업 이해하는 적임자 왔다'
입력 2019-03-08 16:12   수정 2019-03-08 16:13

박양우<사진> 중앙대학교 교수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내정된 가운데 게임업계에서는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청와대는 8일 박 교수를 차기 문체부 장관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측은 박 후보자에 대해 “문화예술과 관광 분야를 두루 경험하고 차관까지 역임한 관료 출신”이라며 “문체부의 조직과 업무 전반에 능통하다. 빠른 상황판단은 물론 뛰어난 정책기획력과 업무추진력으로 정평이 나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문화콘텐츠산업 경쟁력 강화, 체육계 정상화 등 복잡한 현안을 원만히 해결하고 ‘문화비전 2030’의 심화 발전을 통해 ‘자유와 창의가 넘치는 문화국가’ 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박 후보자가 최종적으로 장관에 임명된다면 규제 완화에 긍정적인 행보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박 후보자는 문화관광부에 게임과가 생길 때 당시 국장을 지냈던 인물”이라며 “과거에서부터 게임 산업을 담당해왔기 때문에 이해도가 높을 것이며 업계의 애로사항을 정확하게 알고 있기 때문에 문제 해결에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한 관계자는 “지난 장관들 모두 게임산업 진흥을 내세웠지만 이렇다 할 성과는 나온 것이 없다”라며 “각종 규제를 완화해 성장의 벽에 막힌 게임산업의 활로를 뚫어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학계에서도 박 후보자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동숭 전주대 게임콘텐츠학과 교수는 “지금까지 문화예술쪽에 관심이 많았지 게임 쪽에는 지원이 약하지 않았나 싶다”며 “콘텐츠에 대한 부분과 함께 전반적으로 게임분야에도 균형 있는 지원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게임분야에 경험이 있기 때문에 업계에서 필요로 하는 사람이 됐다”라며 “게임업계의 새로운 과업을 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