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 정상회담] 트럼프 "북한 경제 잠재력 돕겠다"…김정은 "훌륭한 결과 확신"

입력 2019-02-27 21:05수정 2019-02-27 21:57

제보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현지시간) 하노이 중심가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입구 국기 게양대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하노이/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8개월 만에 다시 만나 악수를 나누며 성공적인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두 정상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오후 회담장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큰 진전은 우리 북미 관계가 개선됐다는 것”이라며 “2차 북미 정상회담이 1차 회담만큼, 아니면 더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북한은 어마어마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은 굉장한 미래를 갖게 될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불신과 오해의 눈초리도 있고 적대적인 것들이 우리가 가는 길 막으려고 했지만 우리는 그걸 잘 극복하고 해서 다시 마주 걸어서 260일 만에 하노이까지 걸어왔다”고 답했다.

이어 “어느 때보다 많은 고민과 노력,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던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 보다 모든 사람들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거라고 확신하고 그렇게 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2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 3
    [오늘의 청약 일정]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 퍼스트' 등 청약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인터뷰] 윤창현 미래한국당 당선인 “탈원전 폐기도 ‘뉴딜’…일자리 창출·에너지 안보 시너지”
  • 2
    103석 야당 면모 갖춘 미래통합당… 김종인 "엄청난 변화만이 살길"
  • 3
    “돈 그냥 못 줘”...코로나 대응 지원 놓고 균열하는 유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