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경협주, 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손바뀜’ 대거 상위권
입력 2019-02-27 08:31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이달 들어 남북경협주의 손바뀜이 잦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월 1~26일 사이에 대북 관광 테마주인 한창은 주식회전율이 549.51%에 달해 유가증권시장에서 회전율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주식을 사고파는 손바뀜의 정도는 주식회전율로 측정이 가능하다. 한창의 경우 설 연휴를 제외한 15일간 주식의 주인이 5번 넘게 바뀌었다는 뜻이다.

한창은 지난해 6월 강원도 및 위플러스자산운용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속초-원산-청진-나진 크루즈 페리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대북 관광 테마주로 분류됐다.

코스피 회전율 2위 역시 대북 건설 관련주로 분류된 일신석재가 차지했다. 이 밖에도 한국내화(215.18%), 용평리조트(161.78%), 코아스(122.44%), 일성건설(117.37%), 문배철강(115.91%). 영흥철강(109.42%), 한미글로벌 등 남북 경협주가 코스피 시장 회전율 상위 20위권 명단에 대거 이름을 올렸다.

코스닥시장 역시 아시아종묘(286.05%), 아진산업(307.24%), 동국알앤에스(280.46%), 팬스타엔터프라이즈(241.23%), 대아티아이(230.72%), 오르비텍(230.70%)등 남북경협주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한편 이달 들어 정치 테마주의 손바뀜 역시 자주 일어났다. 황교안 테마주로 꼽히는 국일신동은 532.05%의 주식 회전율로 코스닥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유시민 테마주로 꼽힌 풍강 역시 471.26%를 기록했고 한류AI센터, 엘비세미콘, 흥국 등도 회전율 상위 명단에 들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