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원전 증가와 비용 안정화 ‘매수’-현대차증권

입력 2019-02-25 08:13

제보하기

현대차증권은 25일 한국전력에 대해 올해 원전 비중이 확대되고 비용도 안정화될 추세라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가 4만4000원을 유지했다.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한국전력은 지난해 4분기 대규모 적자를 시현했지만 당사 추정 및 시장 우려 대비 양호했다”며 “올해 실적은 지난해 대비 턴어라운드해 영업이익 3조 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강 연구원은 △LNG 가격 하락 및 유연탄 가격 하락 △LNG 세제개편 영향 △발전 Mix 개선 영향 등으로 연료비 및 전력구입비가 전년 대비 크게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특히 연료비 및 SMP 하락 효과는 올 2분기부터 극대화될 전망”이라며 “발전용 LNG 가격은 국제 유가에 3~4개월 시차를 두고 하락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강 연구원은 “원전과 관련해 다양한 시장 우려가 있지만 실제로 원전은 2019~2020년 중 총 3기, 4.2GW가 증가할 전망”이라며 “8월 중 신고리 4호기가 준공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30년까지 일부 폐로되는 원전을 감안하더라도 국내 원전 캐파는 향후 4년간 수익성 개선을 이끌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관련 뉴스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한국 축구, 호주 꺾고 9회 연속 올림픽 진출·골목식당 백종원, 감자탕집 아들에 "요리 접고 다른 일 해라"·이하이, 메이크어스와 전속계약?·유튜버 하늘 회사 리뷰 논란·엑스원 팬들, CJ ENM에 "새 그룹 결성 책임져라" (문화)
  • 2
    [설날 가이드] 2020년 설날 인사 문구, 직장동료·친구·부모님 설날 인사말…이렇게 보내세요
  • 3
    故남보원, 오늘(23일) 발인…'넘버원' 영면에 들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우리금융 그룹임추위, 행장 후보군 확정…1월말 최종 후보 추천
  • 2
    인텍플러스, 19억 규모 비메모리용 검사 장비 계약
  • 3
    팍스넷, 4회차 CB 전환가액 4265→4132원 조정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