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를 펼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갤럭시S10 전격 공개
입력 2019-02-21 04:30
美 샌프란시스코서 언팩 행사… 고동진 사장 “경험 혁신가로 거듭날 것”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빅 센터의 빌 그레이엄 오디토리엄(Bill Graham Civic Auditorium)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 첫 폴더블폰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공식 명칭은 ‘갤럭시 폴드’다. 접으면 콤팩트한 사이즈의 스마트폰이지만, 펼치면 태블릿처럼 대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탄생 10주년을 기념하는 ‘갤럭시S10’ 라인업도 선보였다. 특히 차세대 무선통신 5G(5세대 이동통신)를 지원하는 ‘갤럭시S10 5G’를 함께 공개했다.

‘5G’와 ‘폴더블폰’이란 두 가지 무기를 앞세워 침체된 스마트폰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경쟁사를 압도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빅 센터의 빌 그레이엄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Galaxy Fold)’와 4종의 ‘갤럭시S10’ 라인업을 공개했다.

전 세계 파트너와 기자 등 3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IM부문장)은 “기술적 한계를 뛰어넘고 스마트폰 업계에 모멘텀을 만들어 앞으로는 경험 혁신가로 거듭날 것”이라며 “특히 ‘갤럭시 폴드’는 완전히 새로운 카테고리의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2011년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시제품을 처음으로 선보인 이후 소재·기구·디스플레이 등 다방면에서 기술 혁신 노력을 응축해 ‘갤럭시 폴드’를 선보이게 됐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복합 폴리머 소재를 개발해 종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약 50% 정도 얇은 디스플레이를 완성함으로써 접으면 두꺼워질 것이란 업계의 우려를 해소시켰다.

기대에 걸맞은 사용성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왼쪽의 큰 화면으로 최신 동영상을 보면서 오른쪽 상단 화면에 인터넷 브라우저를 실행해 최신 리뷰를 검색할 수 있다. 동시에 오른쪽 하단 화면으로는 모바일 메시지로 친구와 채팅을 할 수 있다.

갤럭시S10의 경우, 종전 2개 모델(플러스와 기본형)을 출시했던 패턴에서 벗어나 다양한 스펙과 가격대를 포함한 4개 모델로 시장을 공략한다.

스마트폰 핵심 기능을 강화한 ‘갤럭시 S10e’와 5G를 지원하는 ‘갤럭시 S10 5G’가 추가됐다.

갤럭시S10은 스마트폰으로 다른 스마트폰이나 웨어러블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갖췄고, 초음파식 지문 스캐너를 내장하는 등 혁신 기술로 무장했다.

갤럭시S10은 다음 달 8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출시된다. 갤럭시 폴드는 2분기 이내에 출시될 예정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