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은행, 차기 은행장 육성ㆍ승계 프로그램 가동
입력 2019-02-15 15:35
내년 말 선발 목표…"투명ㆍ합리적으로 운영"

(사진제공=DGB대구은행)
DGB금융지주와 대구은행은 현직 임원 19명을 대상으로 한 차기 대구은행 선임 육성·승계 프로그램을 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승계 프로그램은 약 2년간 진행된다. 1차 후보군 대상 1년 프로그램 실시, 3명 내외 2차 후보군 대상 6개월 간 과정 후 2020년 말 최종 대구은행장이 선발된다.

먼저 지주와 은행의 현직 임원 19명을 롱리스트(1차 후보군)로 선정해 전략과제 선정 및 추진, DGB Potential Academy, 임원 Assessment Center Program 등 다양한 육성프로그램을 약 1년간 진행하게 된다.

이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2020년 1월에 3명 내외의 숏리스트를 선정하게 된다. 이후 선정된 숏 리스트를 대상으로 약 6개월간 중요 계열사 OJT, 어학능력개발, DGB CEO Academy 등의 과정을 거친다. 이후 행장 후보로서의 향후 비전 및 사업계획 발표를 마지막으로 2020년 6월에 3명중 1명을 은행장 내정자로 선발하게 된다.

최종 은행장 내정자로 선발된 1명은 6개월간 회장과의 멘토링, CEO코칭 프로그램 및 글로벌연수 등을 통해 은행장으로서의 역할을 체계화하고 역량강화과정을 마무리한 후 2020년 12월에 최종 은행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 시행되는 은행장 육성 및 승계 프로그램은 최고의 은행장을 선출하기 위해 새롭게 마련된 제도다. 모든 후보자에게 공정한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평가과정에서 사외이사 및 외부 전문가의 역할이 강화돼 투명하고 합리적인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오 회장은 “한시적 은행장 겸직기간 동안 수행해야 할 가장 큰 업무 중 하나는 금융권 최고 수준의 훌륭한 차기 은행장이 모든 사람들의 축하 및 응원 속에 선임되는 것이라 생각해 이번 은행장 육성 및 승계 프로그램을 시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