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보건용 마스크 품질 검사 강화 한다

입력 2019-02-12 13:52

제보하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기 위해 착용하는 보건용 마스크의 성능 검사 시스템을 강화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예산 지원을 받아 마스크를 착용했을 때 얼굴과 마스크의 틈새로 공기가 새는 비율을 측정하는 누설률 시험 장비를 신규로 도입했다. 또 보건용 마스크(KF80,94,99)가 작은 입자를 걸러주는 비율(등급)을 측정하는 분진포집효율시험 장비 2대를 추가로 구매했다.

연구원은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공기를 들이마실 때 마스크 내부가 받는 저항을 측정하는 안면부 흡기저항 시험 장비와 분진포집 효율 시험 장비를 포함해 마스크의 품질 관리를 위한 모든 기준을 시험 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누설률 시험은 새로운 제품이 시장에 나올 때 품목 허가를 받기 위한 필수 시험 항목이지만, 자체적인 시험 환경을 갖춘 일부 업체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민간 검사기관 검사기관(식약처 인증) 총 5곳만 시험 장비를 보유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보건용 마스크 업체는 86개 사이며 491품목이 허가를 받아 시장에 유통되고 있다. 이중 357건이 최근 3년간 신규로 품목 허가를 받은 것으로 이는 2015년 대비 266% 증가한 것이다.

정권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원장은 “늘어나고 있는 마스크 수요에 따라 품질 관리를 강화해 규격에 맞는 제품이 시장에 유통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2020 그래미 어워드' 방탄소년단, 공연 시간·중계 방송 어디서?
  • 2
    대한민국 vs 사우디, 전반 종료 0-0…JTBC 등 생중계
  • 3
    서울 장충동 5성급 호텔서 화재..600여 명 긴급 대피

사회 최신 뉴스

  • 1
    한국, 사우디 잡고 AFC U-23 첫 우승…다음 목표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 결승
  • 2
    코비 브라이언트 사망…헬리 추락사고 희생자에 13살 딸도 포함
  • 3
    [오늘의 띠별 운세] 60년생 쥐띠: 주식투자는 불길하나 재수는 있으니 내실을 공고히 하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