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ㆍ기아차, 올해 전기車 판매 10만 대 넘어선다
입력 2019-02-10 13:11   수정 2019-02-10 13:19
작년 9만 대 돌파해 글로벌 8위…판매량 1년 새 2배 증가

▲현대기아차의 올해 전기차 판매가 처음으로 10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사진은 상반기 출시를 앞둔 기아차 3세대 쏘울EV의 모습. (사진제공 기아차)

현대ㆍ기아자동차의 올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가 10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에는 전기차 일반판매(2012년) 이후 처음으로 글로벌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10일 전기차 시장조사업체 EV 세일즈와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ㆍ기아차의 지난해 국내외 전기차(플러그인 하이브리드+순수 전기차) 판매는 총 9만860대를 기록해 독일 폭스바겐(8만2685대)을 제치고 제조사 순위 8위에 올랐다.

2017년(4만7000여 대)과 비교하면 판매가 2배 가까이 늘었고, 2016년(1만3000여대)과 비교하면 7배 수준이다. 현대ㆍ기아차의 전기차 판매가 상위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2012년 전기차 일반 판매한 이후 처음이다.

전기차 판매가 큰 폭으로 성장한 데는 △현대차 코나EV △기아차 니로EV 등 SUV 기반 신형 전기차가 등장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코나EV는 지난해 국내외에서 2만2787대가 팔려 현대·기아차 전기차 모델 중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렸고, 니로EV도 7362대나 팔렸다.

이같은 추세라면 현대ㆍ기아차의 올해 전기차 판매량은 올해 10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3세대 쏘울 부스터 EV와 뉴 아이오닉 EV 등 신차 2종도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 1위는 24만5240대를 기록한 테슬라가 차지했다. 3위는 르노-닛산(19만2711대), 5위는 BMW(14만2217대), 8위 현대ㆍ기아차, 9위 폭스바겐 순이었다. 1~10위 사이 나머지 기업들은 중국정부의 지원을 받은 중국 업체들이 차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