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27 전당대회 강행…당권주자들 무더기 '보이콧'
입력 2019-02-08 21:14

자유한국당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예정대로 오는 27일 전당대회를 개최하겠다고 결정하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 심재철·안상수·정우택·주호영 의원 등 6명이 전대 보이콧을 선언했다.

이들은 8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이번 전대를 당을 부활시키는 기회로 만들기보다 특정인을 옹립하려는 절차로만 밀어붙이는 모습에 반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전대 출마 후보자들과 사전에 룰 미팅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경선룰을 결정하는 불공정하고 반민주적인 행태로 일관했다"며 "6명의 후보가 당에 공식 요청한 전대 경선 룰 및 개최 시기 조정도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당초 한국당은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로 잡혀 전당대회 날짜와 겹치면서 연기를 검토해왔다. 그러나 박관용 당 선관위원장 주재로 진행된 선관위 회의에선 만장일치로 전대를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의결했다. 곧이어 열린 당 비대위도 선관위 결정을 승인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결정과 관련해 "전대 장소를 구하기 어려워 물리적으로 연기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