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극한직업' 천만 돌파, 류승룡 국내 첫 '4000만 배우' 등극
입력 2019-02-07 12:51   수정 2019-02-07 12:58

2019년 첫 천만 영화에 '극한직업'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주연 배우인 류승룡이 대한민국 최초로 '4000만 배우'로 등극했다.

7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설 연휴의 시작인 지난 2일부터 6일까지 매일 100만명 전후의 관객을 추가, 5일간 525만7243명의 관객을 불러 모았다. 누적 관객수는 1052만 9848명이며, 개봉 후 15일 내내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또한 지난달 23일 개봉 이후 역대 코미디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최다 일일 관객 수 등 각종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그런 가운데 류승룡은 '명량'(1761만 명), '7번방의 선물'(1281만 명), '광해, 왕이 된 남자'(1232만 명) 등 3편의 1000만 영화에 주연 배우로 참여한 데 이어, '극한직업'이 천 만 고지를 넘으며 국내 최초로 '4000만 배우'에 등극했다. 이는 송강호(괴물·변호인·택시운전사)의 기록을 뛰어넘은 것이다.

이에 대해 류승룡은 "언제나 그런 것처럼 여러 명이 고생해서 만들었기 때문에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었는데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기쁜 소감을 전했다.

한편 류승룡은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에서 서슬 퍼런 세도가 조학주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발휘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