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4대 가상화폐 거래소, 자금세탁방지 공조 체계 구축
입력 2019-01-28 08:43

국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 등 4곳이 건전한 가상화폐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자금세탁방지(AML, Anti Money Laundering) 공조한다고 28일 밝혔다.

4대 거래소는 자금세탁방지 공조를 위해 각 거래소의 이용자 보호와 이상거래 모니터링 업무 담당자 간 핫라인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핫라인을 통해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대출사기, 다단계 등 범죄에 활용된 것으로 의심되거나 확인된 지갑주소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범죄자가 가상화폐를 범죄에 이용하기 위해 여러 거래소에서 동일한 지갑으로 출금하려는 경우, 신고가 들어온 거래소를 통해 범죄 지갑주소를 즉시 공유하면 피해금이 다른 거래소를 통해 출금되기 전에 이를 차단해 이용자의 자산을 보호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거래소들은 이번 공조로 가상화폐 자금세탁방지 효율성이 훨씬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각 거래소들이 이상거래 모니터링 절차 및 이용자 보호를 위한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범죄행위 예방과, 건전한 거래 환경 조성에도 긍정적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4곳 모두 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심사를 통과,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 등과 핫라인 구축을 통한 자금세탁방지 공조가 가상화폐 산업의 건전성을 높일 계획이다. 4대 거래소 뿐만 아니라, 취지에 공감하는 다른 거래소들도 참여를 확대해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