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손혜원 랜드 사건'은 초권력형 비리…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입력 2019-01-18 12:00

제보하기
문체위 등 상임위 소집 요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8일 목포 투기 의혹을 받고 있고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관련해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절친'이고 문 대통령이 손 의원을 공천했기 때문이라는 논리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문화체육관광위·국토교통위·행정안전위 등 관련 상임위 소집을 요구해 진상조사를 해야 한다며 민주당을 압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회의에서 "상식적으로 볼 때 평범한 초선의 영향력을 훨씬 초월하는 이야기"라며 "최소한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간사 사퇴조차 없는 여당의 조치를 보며 손 의원의 힘이 정말 센 게 아닌가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그는 "문화체육관광위·국토교통위·행정안전위 등에서 어떤 경위로 예산을 배정했고, 문화재 지정을 했는지 진상을 밝히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 손 의원이 어떠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상임위 소집을 요구한다"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대통령'을 언급했다. 그는 "대통령이 직접 국회의원을 만들어 준 사람이 의혹에 휩싸였다면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사과하고 후속조치를 지시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오히려 야당을 겁박하는 이런 것이야말로 참으로 예의 없는 짓"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명백한 투기판을 벌여놓고 실세 의원은 투기가 아니라고 후안무치한 변명을 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청와대는 야당에 대해 예의를 갖추라고 한다. 철저히 조사해서 책임이 있다면 엄벌에 처하는 게 국민에 대한 예의"라고 했다.

송언석 의원은 "소위 손혜원 랜드 사건은 정말 초권력형 비리라는 것이 양파껍질 벗기듯 실체가 드러나고 있는데도 손 의원은 전 재산을 걸겠다며 물귀신 작전을 하고 있다"며 "의원으로서 직위를 이용해 공적인 일을 하기보다 개인의 이익을 취득했다"고 주장했다.

김현아 의원 역시 "손 의원은 문재인정부에서 도시재생 사업을 이용한 '부동산 투기'의 정석을 보여줬다"며 "건물과 토지의 매입 수가 기획부동산 수준이다. 여당 의원의 부동산 투기로 이어진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차질을 빚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