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실적 저점 이후 개선 ‘매수’-유안타증권

입력 2019-01-17 08:10

유안타증권은 17일 삼성전자에 대해 1분기 실적 저점 이후 개선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목표주가는 실적 하향에 따라 4만7000원에서 4만6000원으로 낮췄다.

유안타증권 이재윤 연구원은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0조 원, 8조 원으로 여전히 시장 컨센서스를 밑돌 전망”이라며 “작년 4분기 삼성전자는 메모리반도체 점유율이 하락한 것으로 추산돼, 올해 상반기 점유율 회복을 위해 경쟁사 대비 출하량을 늘리면서 1분기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 폭은 더욱 심화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올해 분기별로는 1분기 실적을 저점으로 실적이 개선될 전망”이라며 “2분기에도 메모리반도체 실적은 개선되기 힘들다고 판단되지만 갤럭시S10 출시 효과로 IM사업부 영업이익이 2조 원대로 회복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반도체 부문의 실적 개선이 삼성전자 주가 방향성을 바꿔줄 수 있다고 하는데 이는 2분기 중후반부터 본격화될 전망”이라며 상반기까지는 메모리반도체 채널 재고 소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으로, 즉 메모리반도체 시황 개선은 3분기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 2
    ‘피디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의 진실…창문 깨고 탈출‧하혈하는 연습생까지
  • 3
    ‘2019년 10월 모의고사’ 이투스, 실시간 등급컷 공개…국어94-수학(가)93-수학(나)75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토스 빼고 볼 거 없다"…대어 빠진 제3 인터넷은행, 예견된 흥행 실패
  • 2
    '1강2약' 인터넷은행에 토스·소소·파밀리아 3곳 출사표
  • 3
    세화아이엠씨 “210억 규모 조세범처벌법위반 혐의로 기소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