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19.2/1119.6..0.45원 상승

입력 2019-01-17 07:51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이틀째 상승했다. 다만 오름폭은 크지 않았다. 미중간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감이 확산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영향을 받았다. 다만 실적시즌을 앞둔 기대감에 뉴욕증시가 상승하면서 오름폭을 제한했다. 실제 골드만삭스 등 은행들의 실적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19.2/1119.6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1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20.1원) 대비 0.4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9.04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394달러를, 달러·위안은 6.7629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 3
    오재원 스윙 논란, “욕먹는 거 안다” 어땠기에?…美 야구 팬들도 갑론을박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미 국무부, 의회에 “홍콩, 고도의 자치권 못 누려” 보고…특별지위 박탈 수순 밟나
  • 2
    스페이스X, 기상 악화로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연기…30일 2차 시도
  • 3
    [상보] 국제유가, 미·중 긴장 고조에 급락…WTI 4.5%↓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