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19.2/1119.6..0.45원 상승

입력 2019-01-17 07:51

역외환율은 이틀째 상승했다. 다만 오름폭은 크지 않았다. 미중간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감이 확산하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영향을 받았다. 다만 실적시즌을 앞둔 기대감에 뉴욕증시가 상승하면서 오름폭을 제한했다. 실제 골드만삭스 등 은행들의 실적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19.2/1119.6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15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20.1원) 대비 0.45원 오른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9.04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394달러를, 달러·위안은 6.7629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관련 뉴스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EU 정상회의, ECB 총재로 라가르드 공식 임명
  • 3
    [2019 국감] 설리 동향 보고서 유출 질타…“총체적 문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9월 원화 실질실효환율 1.78% 급등, 상승률 60개국중 3위
  • 2
    [2019 국감] 여야 “화성 8차 사건 진실 규명하라” 한 목소리 촉구
  • 3
    바른미래 윤리위, 이준석 최고위원ㆍ지역위원장서 직위해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