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與 소속 장관들과 만찬…설 연휴 전후 개각 가능성
입력 2019-01-11 09:16   수정 2019-01-11 09:18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국무위원들과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장관들과 만찬을 함께 했다고 청와대가 11일 밝혔다. 신년기자회견에서 ‘원팀’을 강조했던 문 대통령이 민주당 소속 장관들만 따로 부른 점에서 개각이 곧 단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공지를 통해 “신년 인사차 모인 것이며 가벼운 얘기들이 오갔다”고 밝혀 개각 논의에 대한 확대해석에 선을 그었다.

만찬 참석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 이개호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국무위원 9명이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배석했다.

이들 장관 중 내년 총선 준비와 경제활력 활성화를 위한 분위기 쇄신을 극대화하고자 교체 대상자로 거론되는 인물이 7명이나 포함돼 사실상 개각 발표가 곧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개각 시기와 관련해 이르면 설 연휴 전이 유력하든 얘기가 나오고 있으며 늦어도 설 연휴 직후에 단행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여권 내부의 시각이다. 또 이들 장관 중 지난 연말 총선 준비로 사의를 표명한 장관은 5명 정도라는 것이 여권 관계자의 얘기다.

민주당에서는 이번 개각 대상자를 8명 정도 요청했지만 청와대에선 한꺼번에 다 교체하기에는 부담이 있어 5~6명 수준에서 개각 폭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