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전자, ‘뉴 빅스비’로 초연결 시대 제시…AI·5G 기술 공개

입력 2019-01-07 11:00

제보하기
‘삼성 시티’ 콘셉트로 최대 규모 전시장 구성

▲지난해 ‘빅스비 개발자 데이’에서 이지수 삼성전자 AI팀 상무가 ‘함께 만드는 인텔리전스, 빅스비’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과 5G로 연결된 미래 라이프스타일 솔루션을 제시한다. 삼성전자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19’에서 AI 플랫폼 ‘뉴 빅스비’를 중심으로 한 ‘커넥티드 솔루션’을 보여줄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CES 참가 업체 중 가장 넓은 3368㎡(약 1021평) 규모의 전시관을 ‘삼성 시티’라는 콘셉트로 마련했다. 삼성전자 전시관 입구에는 초대형 LED 사이니지로 구성된 파사드가 설치돼 첨단 기술이 만들어가 가는 미래 도시의 모습을 형상화했다. 창사 50주년을 기념해 삼성전자의 전략제품과 브랜드 이미지를 담은 영상을 보여준다.

삼성전자는 AI 기술을 통해 연결된 각 기기가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과 취향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용자의 일상을 더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는 데 초점을 맞췄다.

‘뉴 빅스비’ 가 장착된 AI 스피커 ‘갤럭시 홈’은 집 안의 여러 기기를 더욱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스마트 TV나 패밀리허브 스크린 등을 통해 음성뿐만 아니라 시각화된 정보까지 결합시켜 더욱 풍부한 AI 경험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사람이 명상할 때 음성 가이드만 제공되는 것보다는 TV가 시각적으로 동작을 보여주고 명상에 적합한 조명, 음악, 온도 등이 자동으로 제어된다면 더 몰입감 있는 명상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집·사무실·피트니스·마트 등 각각의 공간은 물론 이동 중에도 끊김 없이 일상의 경험을 이어 주는 서비스를 강조했다. 집에서 듣던 음악을 차 안에서 그대로 이어서 들을 수 있고, 귀가 중에는 차량의 ‘디지털 콕핏’ 스크린을 통해 ‘패밀리허브’ 냉장고 내부를 확인해 부족한 식재료를 파악할 수 있다. 집에 도착하면 ‘패밀리허브’가 추천한 레시피를 오븐으로 보내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홈’과 ‘패밀리허브’를 중심으로 주거 공간에 특화된 홈 AI 솔루션도 강조한다. 세탁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AI 기능을 강화한 대용량 드럼 세탁기 신제품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이동통신인 5G를 통해 달라질 미래 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 현재 한국과 미국의 5G 상용 서비스에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기지국과 IoT 지원기기를 비롯, 작년 12월 선보인 스마트폰 형태 단말까지 전시해 5G 이동통신 분야에서의 앞선 기술력을 강조한다. 5G 이동통신으로 가능해질 미래 스마트 시티·스마트 팜·스마트 팩토리 등의 비전을 제시한다.

삼성전자는 삼성의 IT 기술과 하만의 전장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콕핏’을 지난해 처음 선보인 데 이어 사용자 경험과 안전성 측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디지털 콕핏 2019’를 전시한다.

삼성 ‘디지털 콕핏’은 전년 대비 3개의 스크린이 추가돼 총 6개의 스크린으로 구성되며, 전 좌석 개인에게 최적화된 환경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제공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뉴 빅스비’를 통해 차량 내외부 기기 간 연결성을 강화했다. 예를 들어, 집 안에서 ‘갤럭시 홈’을 통해 차량 주유 상태 확인이나 온도 제어가 가능하고 차 안에서 ‘스마트싱스’앱을 통해 집 안에 있는 기기들을 제어할 수 있다.

이 밖에 안전 운전 솔루션인 ‘차량용 전방 주시 카메라’와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과 도로 상황을 알려주는 셀룰러 기반 ‘차량 통신 기술’ 등도 소개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기업 최신 뉴스

  • 1
    [스페셜리포트] 전문가들이 진단하는 정부의 스타트업 지원책
  • 2
    [스페셜리포트] ‘제2벤처붐’ 정책, 마중물 or 버블 기폭제
  • 3
    [스페셜리포트] 코로나19에 벤처 투자 '빙하기' 우려 커진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