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ㆍ기아차, 작년 美판매 SUV로 버텼다…전년比 1.1%↓
입력 2019-01-04 09:06
제네시스 포함 126만7000여 대 판매…SUV 판매비율 53%로 역대 최대

▲현대기아차의 지난해 미국 판매가 젼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다만 인기 차종인 SUV 라인업이 증가하면서 올해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제공=기아차)

지난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의 미국 판매가 전년대비 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판매의 53%를 SUV가 차지해 역대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4일 자동차업계와 현대ㆍ기아차 북미법인 등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를 포함해 67만7946대를 팔았다. 2017년 실적(68만5555대)보다 1.1% 감소한 규모다. 기아차 역시 58만9763대에 그쳐 전년(58만9668대) 대비 0.1% 증가하는데 그쳤다. 산업수요 감소와 SUV 중심의 시장재편 등이 판매 정체의 배경인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의 경우 특히 12월 한 달 사이 SUV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42%나 늘었다. 판매 비중에서 SUV가 53%로 역대 가장 높은 비율을 점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투싼의 경우 12월 판매가 32% 증가해 22개월 연속 월간 판매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2018 신모델 SUV 코나도 전월보다 39% 늘어 8000대 넘게 팔렸다.

기아차는 지난해 미국시장에서 58만9763대를 팔아 전년(58만9668대)보다 판매량이 0.1% 증가했다. 기아차 판매 역시 주력 SUV인 쏘렌토와 스포티지가 주도했다. 이들은 각각 전년 대비 8.2%와 13.7% 판매가 늘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