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감반 의혹’ 김태우, 첫 검찰 출석 “청와대 범죄행위 낱낱이 밝혀지길”
입력 2019-01-03 14:49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수사와 관련해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 민간 사찰 의혹 등을 주장해온 김태우 수사관이 검찰에 처음 출석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3일 오후 1시 30분 김 수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김 수사관은 검찰 출석에 앞서 “16년간 공직생활을 하면서 위에서 지시하면 그저 열심히 일하는 것이 미덕이라 생각하고 살아왔다”며 “이번 정부에서 특감반원으로 근무하면서도 위에서 지시하면 열심히 임무를 수행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업무를 하던 중 공직자에 대해 폭압적으로 휴대폰 감사를 하고, 혐의점이 나오지 않으면 사생활까지 털어서 감찰하는 것을 보고 문제의식을 느꼈다”며 “자신들의 측근에 대한 비리 첩보를 보고하면 모두 직무를 유기했다”고 밝혔다.

또 김 수사관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제가 올린 감찰 첩보에 대해 첩보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것을 알고 직접 전화해 감찰 정보를 누설했다”며 “이것이 공무상 비밀누설이지 어떻게 제가 공무상 비밀누설인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김 수사관은 “동부지검에서 청와대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며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김 수사관을 통해 청와대 민간인 사찰 의혹, 여권 고위인사 비리 첩보 의혹 등에 관한 내용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수사관은 지난달 언론사를 통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금품수수 의혹을 조사해 청와대에 보고했으나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김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관 근무 당시 조국 민정수석 등 ‘윗선’의 지시로 은행장 등 민간인에 대한 사찰을 진행했다고 폭로했다.

반면 청와대는 우 대사에 관한 내용은 조사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히는 등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이후 청와대는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이인걸 전 특검반장 등을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수사 공정성 차원에서 김 수사관은 수원지검, 임 비서실장 등은 서울동부지검에서 각각 수사하도록 지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