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창어4호’, 인류 최초로 달 뒷면 착륙 성공
입력 2019-01-03 14:01
무인 로봇탐사차로 다양한 관측활동 수행

▲중국 달탐사선 창어4호가 3일(현지시간)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했다. 신화뉴시스
중국의 ‘우주굴기’가 인류 우주 탐사 역사에 새 이정표를 세웠다.

중국 달 탐사선 ‘창어(嫦娥)4호’가 3일(현지시간) 오전 10시 26분께 달 뒷면에 착륙했다고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달 탐사선이 뒷면에 착륙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창어4호는 지난달 8일 중국 쓰촨성 시창위성발사센터에서 ‘창정3호’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창어4호는 이날 달 뒷면 남극 근처에 있는 폭 186km의 폰 카르만 크레이터에 무사히 안착했다. 착륙 후 창어4호는 중국 통신중계위성 ‘췌차오(鵲橋·오작교)’를 통해 달 뒷면 사진도 전송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 2013년 창어3호를 달 앞면에 착륙시킨 데 이어 이날 창어4호의 인류 최초 달 뒷면 착륙까지 성공시키면서 우주 관련 기술력을 과시했다.

창어4호에서 무인 로봇탐사차인 로버가 나와 본격적인 달 관측활동을 벌인다. 달 뒷면 남극 근처의 지형을 측량하며 토양과 광물 성분을 분석하고 얇은 달 지표면 구조를 파악한다. 저주파 전파를 이용한 천문 관측, 중성자 방사선 탐지 등의 작업도 수행한다. 이는 달의 가장 어두운 뒷면 환경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SCMP는 설명했다.

중국지질대학의 룽샤오 행성 지질학자는 “창어4호가 착륙한 남극 크레이터는 달에서도 가장 크고 깊으며 오래된 (운석) 충돌 구조가 있다”며 “그 깊이와 중력측정치는 막대한 운석 충격으로 달의 맨틀이 노출됐음을 나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창어4호는 밀폐된 용기 안에서 채소와 꽃을 재배하는 실험도 수행한다.

그동안 인류는 지구와의 교신이 가능한 달 앞면에만 착륙했다. 그러나 중국은 지난해 5월 췌차오를 쏘아 올려 달 뒷면과 지구에서 통신을 중개하는 방식으로 창어4호 임무 성공을 가능케 했다.

중국은 2020년까지 창어5호를 발사해 달 착륙선과 로봇 탐사차가 샘플을 수집하는 등 탐사 활동을 완료하고 나서 지구로 귀환시킬 계획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