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법원, 켈리 전 닛산 대표이사 보석 석방 결정

입력 2018-12-25 16:13

제보하기

▲그렉 켈리 전 닛산자동차 대표이사. AP뉴시스
일본 도쿄지방법원이 25일(현지시간) 그렉 켈리 전 닛산자동차 대표이사 보석 석방을 결정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법원이 정한 보석금은 7000만 엔(약 7억 원)이다. 수속이 원만하게 진행되면 켈리 전 대표는 지난달 19일 첫 번째 체포 이후 1개월여 만에 구치소를 나오게 된다.

다만 검찰이 법원 결정에 불복해 준항고를 제기하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 계속 구속 상태에 있게 된다. 이에 켈리는 보석 석방 결정에도 아직 구치소에서 나오지 않았다.

법원은 지난 20일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과 켈리 전 대표에 대한 구금 연장을 거부했다. 그러나 도쿄지방검찰 특수부는 그 다음날인 21일 특별 배임 혐의로 곤 전 회장을 다시 체포했지만 켈리에게는 해당 혐의를 걸지 않았다. 이에 켈리 변호인은 같은 날 보석 석방을 청구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켈리는 지병이 있어 이달 초 미국에서 수술 받을 예정이었다. 그는 보석 석방되면 일본 병원에서 진찰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강지영 교통사고, 촬영 후 귀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현재 상태는?
  • 3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속보 "사망 내과의사, 사인 검토 필요…대구에선 코로나19 관련 진단"
  • 2
    속보 "대중목욕탕, 밀접접촉에 따른 전파 가능…거리유지해야"
  • 3
    통합당ㆍ미래한국 “디지털 성범죄 근절 위해 공동 TF 마련…선제적 대응할 것”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