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큼 다가온 ‘MaaS’ 시대…구글 웨이모, 세계 첫 상용 자율주행차량 서비스
입력 2018-12-06 15:26
“로봇 자동차가 공식적으로 실제 사업 돼”…일본서는 공짜 택시 등장

▲구글 모회사 알파벳 산하 웨이모의 자율주행차량. 웨이모는 5일(현지시간) 미국 피닉스시에서 세계 최초로 상용 자율주행차량 서비스를 시작했다. AP뉴시스
어느새 ‘서비스로서의 이동성(Mobility as a Service·MaaS)’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차량공유에 이어 자율주행차량이 드디어 사업화가 이뤄졌다. 일본에서는 공짜 택시가 등장하는 등 MaaS를 구현하기 위한 시도가 구체화하고 있다.

구글 모기업 알파벳 산하 웨이모는 5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세계 최초로 상용 자율주행차량 서비스를 개시했다. 서비스 명칭은 ‘웨이모 원(Waymo One)’으로 명명됐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로봇 자동차가 이제 공식적으로 실제 사업이 됐다고 평가했다.

우버나 리프트처럼 고객들은 스마트폰 앱으로 차량을 호출할 수 있다. 일반 차량공유와 가장 큰 차이는 자동차 자체가 스스로 운전한다는 점이다. 다만 자율주행차량이 오작동할 경우에 대비해 엔지니어가 운전석에서 상황을 모니터링하게 된다.

웨이모 원은 크라이슬러의 미니 밴 ‘퍼시피카(Pacifica)’를 사용하며 고객은 400명 안팎으로 한정됐다. 초기에는 피닉스시 주변 160km로 서비스 지역을 한정할 방침이다. 운임은 우버, 리프트와 비슷하다.

자율주행차량 전문 컨설팅 업체 브러틀&컴퍼니의 그레이슨 브러틀 설립자는 “이것은 게임 체인저”라며 “본질적으로 역사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웨이모는 지난해 4월 피닉스 지역에서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이제 상용화에 나선 것이다. 웨이모 원은 막대한 돈을 벌어다 줄 사업의 시작이며 이 사업이 얼마나 성장할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LAT는 강조했다. 월가는 웨이모의 기업가치를 500억~1750억 달러(약 56조~196조 원)로 추산하고 있다.

▲일본 디엔에이가 5일(현지시간) 도쿄도에서 운임을 광고주가 부담하는 공짜 택시 서비스를 개시했다. 출처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일본에서는 차량공유와 연계한 공짜 택시가 등장했다. IT 업체 디엔에이(DeNA)는 운임을 광고주가 부담하는 ‘0엔 택시’ 서비스를 이날 도쿄도에서 시작했다. 디엔에이는 0엔 택시를 포함한 배차 서비스를 ‘MOV’라는 명칭으로 펼친다. 현지 택시회사 5곳의 약 4000대 차량이 대응한다.

내년 후반에는 인공지능(AI)에 의한 수요 예측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간과 이벤트, 날씨 등을 분석해 손님을 예측, 최적의 경로를 제시해 택시 가동률을 향상한다.

앞서 디엔에이는 4월부터 가나가와현에서 약 5500대의 택시 배차 서비스를 시작했다. 참여한 택시회사는 손님이 승차한 횟수가 타사보다 5~6배 증가했다. 이러한 실적에 광고를 사용한 유연한 요금 체계를 활용해 MaaS를 본격적으로 펼치려 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풀이했다.

닛산식품이 스폰서가 돼 50대의 차량을 무료 택시로 제공한다. 차체와 차내 화면에 즉석국수 등의 광고를 게재한다. 디엔에이는 앞으로 공짜 택시를 다양한 산업과 연계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음식점 예약과 차량 호출을 연동해 일정에 따라 자동으로 차를 고객 앞으로 보낼 수 있다.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MaaS 시장 규모가 오는 2030년에 미국, 유럽, 중국 등 3개 지역에서 1조4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