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委 ‘온기 나눔’ 연탄배달 봉사
입력 2018-11-14 11:07
에너지 취약가정 12곳에 연탄 배달, 다양한 나눔 활동 지속할 것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에너지 취약가정의 겨울나기를 위한 연탄 배달 봉사활동에 나섰다.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사단법인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연탄나눔운동과 함께 서울시 노원구 상계동에서 난방 에너지 취약가정의 겨울나기를 위한 연탄 배달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임직원을 주요 축으로 하여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노원구 상계동 지역의 12개 가정에 연탄 2400 여장을 직접 배달했다. 이번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 활동을 포함, 사랑의연탄나눔운동은 저소득층 및 노인 가정 40곳에 총 8000여 장의 연탄을 전하며 온기를 더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이번 연탄 배달 봉사활동 외에도 이달 초 ‘메르세데스-벤츠의 약속, 사랑의 김장’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최다 인원 동시 김장’ 부문 기네스 세계 기록을 달성하며 약 90톤의 김치를 전달하는 등 겨울철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을 위해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힐케 얀센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부의장 및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대표이사는 “연탄의 무게만큼 묵직한 나눔의 마음이 이웃들에게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며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앞으로도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들을 위해 온정의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