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전원책 해촉에 “조강특위 범위 벗어난 주장 수용 어려워“
입력 2018-11-09 20:19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을 해촉한 것에 대해 “전원책 변호사의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의 범위를 벗어난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 위원 해촉을 결정한 뒤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전대 일정 관련해서도 더 이상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면서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다.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 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그렇게 해서 내년 2월 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국민과 당원동지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린다.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 주셨던 전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인적 쇄신을 시작해야 할 단계에서 당이 흔들리는 모습은 더는 용납이 안 된다고 해서 저로서는 익숙하지 않은 결정을 하게 됐다”면서 “가슴이 무겁고 답답하고 그야말로 제 팔을 하나 잘라내는 그런 기분”이라고 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