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비스업도 꺾였다…4개 시·도 생산 '감소' 전환
입력 2018-11-08 12:00
경남ㆍ전북ㆍ울산은 서비스업생산ㆍ소매판매 동반 부진

▲2018년 3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자료=통계청)

3분기 서비스업생산이 감소세로 꺾였다. 전반적으론 증가세를 유지했으나, 4개 시·도에서 감소로 전환됐다.

통계청이 8일 발표한 ‘3분기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서비스업생산(전년 동기 대비)은 11개 시·도에서 증가하고 4개 시·도에서 감소했다. 제주는 지난해 3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먼저 인천(2.6%), 서울(2.3%), 강원(1.7%) 등은 운수·창고, 보건·사회복지, 금융·보험 등에서 호조를 보이며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인천은 운수·창고(8.3%), 보건·사회복지(6.6%), 교육(1.9%), 수도·하수·폐기물처리(10.9%), 예술·스포츠·여가(6.1%) 등에서 생산이 크게 늘었다. 서울은 금융·보험(6.2%), 정보통신(5.6%), 보건·사회복지(7.5%), 교육(2.4%), 예술·스포츠·여가(8.4%) 등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강원은 보건·사회복지(7.2%), 숙박·음식점(6.0%), 운수·창고(7.4%), 교육(1.3%) 등이 호조를 보였다.

반면 경남(-0.8%), 전북(-0.6%), 대전(-0.4%), 울산(-0.2%)은 도·소매, 전문·과학·기술, 교육, 숙박·음식점 등에서 부진을 보이며 감소로 전환됐다. 직전 2분기 연속 전지역 증가세도 멈췄다.

경남·울산·전북은 소매판매도 감소세를 보였다. 주로 전문소매점,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가 줄었다. 통계청은 이들 지역의 생산·소비 부진이 자동차·조선 등 주력산업 부진 등에 기인했다고 보고 있다. 3개 시·도에 더해 부산에서도 소매판매가 0.6% 감소했다. 그나마 감소 시·도는 전분기 6개에서 2개 줄었다.

한편 올해 1분기부터 충남에서 신규 분리된 세종은 조사 한계상 일부 업종만 통계가 공표됐다. 서비스업생산 중 부동산은 7.3% 감소하고, 보건·사회복지는 15.1% 증가했다. 소매판매 중에는 대형마트와 승용차·연료소매점에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6.3%, 13.7% 늘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