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폰으로 호출하면 알아서 온다...SKT '자율주행기반 카셰어링 서비스' 개발
입력 2018-11-07 11:00
AI가 가까운 차량-고객 연결하고 최적 경로 찾아…승객 없을땐 주차장으로 스스로 이동

(사진제공= SK텔레콤)

앞으로 카셰어링(차량공유) 서비스에도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된다. 우선 배차와 주차 같은 기본적인 기능을 자율주행으로 제공하고, 주후 운행 서비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7일 오전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 서울대, 쏘카, SWM(에스더블유엠) 등과 함께 경기도 시흥시 배곧생명공원 인근 도로 2.3km 구간에서 카셰어링용 자율주행차 시연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체험단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하고, 자율주행차를 호출했다. 주변 자율주행차는 호출 즉시 체험단 위치를 파악하고, 수 분 내 도착했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자율주행차는 다음 탑승객을 찾아 이동했다. 더 이상 승객이 없으면 차량은 스스로 주변 카셰어링 주차장으로 이동해 호출을 기다렸다.

‘카셰어링용 자율주행 AI’가 가장 가까운 위치의 고객과 차량을 연결하고, 최적의 주행 경로를 찾는다. 차량은 주행 중 내부에 탑재된 통신모듈을 통해 관제센터, 신호등과 대화하며 위험 요소를 피한다.

이 기술은 지난해 12월부터 연구비 6억4000만원을 들여 SK텔레콤 컨소시엄(서울대학교ㆍ현대자동차ㆍ도로공사ㆍ쏘카 등)이 개발했다.

SK텔레콤은 향후 5G를 접목해 자율주행, 차량 호출, 자율 주차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현재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 연구’ 과제도 수행하며 자율주행 기술과 교통 시스템을 접목해 교통 체증을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5G과 인공지능이 교통 체증, 교통 사고 등 도로 위 사회적 문제를 상당 부분 해결할 수 있다”며,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자율주행 시대를 위해 관련 기술 개발에 더 힘쓸 것”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