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月 수입차 2만813대…전년比 23.6% 증가
입력 2018-11-05 10:01
작년 대비 영업일수 증가… 메르세데스-벤츠가 판매 1위

▲2668대가 팔린 메르세데스-벤츠 E 300이 10월 수입차 시장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사진제공=뉴스프레스)

지난달 수입차 판매가 총 2만813대를 기록, 전년 대비 23.6% 증가했다. 추석연휴가 10월에 몰렸던 지난해보다 영업일수(4일)가 늘어난 효과로 분석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0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9월(1만7222대) 보다 20.9% 증가한 2만813대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1만6833대) 보다 23.6% 증가한 규모다. 이로써 10월까지 누적대수는 21만7868대는 전년 동기 누적 19만394대 보다 14.4% 증가했다.

10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6371대로 1위에 올랐다. 이어 화재사고로 부침을 겪었던 BMW 판매가 2000대를 간신히 넘어 2131대에 그쳤다. 3위는 1980대를 판매한 렉서스가 이름을 올렸고, 토요타 역시 1341대로 4위에 올랐다. 5위는 1302대를 판매한 폭스바겐이었다.

10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300(2668대), 렉서스 ES300h(1633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1348대) 순이었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이 1만3364대로 전체의 64.2%를 차지했다. 이어 2000~3000cc 미만이 6431대(30.9%), 3,000~4,000cc 미만 819대(3.9%) 등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4092대(67.7%), 일본 4756대(22.9%), 미국 1965대(9.4%) 순이었고,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2197대(58.6%), 디젤 4740대(22.8%), 하이브리드 3865대(18.6%), 전기 11대(0.1%)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윤대성 부회장은 “10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확보 및 신차출시 등으로 전월 대비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