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합] 안 그래도 어려운데 물가마저…13개월 만에 2%대 재진입
입력 2018-11-01 10:33   수정 2018-11-01 18:33
통계청 '10월 소비자물가 동향'…채소류ㆍ석유류 여전히 강세

내수 부진과 고용난으로 서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물가 상승률도 1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소득은 줄고 물가는 오르면서 서민 가계는 그야말로 곡소리 나게 생겼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10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2% 하락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는 2.0% 상승했다. 채소·과일값이 7~8월 고점에서 하락하는 추세지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고, 국제유가 및 환율 상승으로 고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는 탓이다. 계절적 특성과 일시적 충격에 따라 등락이 심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1.1% 상승하며 안정적 흐름을 이어갔으나, 가격변동 체감도가 높은 항목들로 구성된 생활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오름폭이 전월 2.2%에서 2.4% 확대됐다.

9월까지 소비자물가지수는 12개월간 1%대 상승률을 보였다. 채소류와 석유류가 강세를 보였지만, 정부가 전기료와 가스료 등 공공요금을 억누른 덕에 종합지수는 안정을 보였다.

하지만 10월 들어선 공공요금 억제 효과가 사실상 사라졌다. 이런 상황에서 채소류 안정세 지연과 석유류 오름폭 확대는 물가 상승을 압박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주요 품목별로는 뭇값이 전월보다 24.1% 내렸지만 기존에 오름폭이 워낙 컸던 탓에 전년 동월 대비로는 35.0% 올랐다. 배춧값도 전월 대비로는 38.3% 하락했지만, 전년 동월 대비 하락폭은 4.5%에 그쳤다. 공업제품 중에는 휘발유(10.8%), 경유(13.5%), 자동차용 액화석유가스(LPG, 11.0%), 등유(15.9%) 등이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였다. 무를 비롯한 채소류와 휘발유 등 석유류의 종합지수 상승률(2.0%) 기여도는 각각 0.63%포인트(P), 0.53%P에 달했다.

지출 목적별로는 서민 소비와 밀접한 항목들의 오름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식탁물가로 표현되는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물가는 전월보다 2.5% 하락했으나 전년 동월 대비로는 5.6% 상승했다. 자동차 연료비가 급등한 탓에 교통물가는 전월 대비 1.5%, 전년 동월 대비 4.6% 올랐다.

기획재정부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물가 안정목표인 2% 수준에서 유지되고 있으며, 변동성이 큰 농산물·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도 1%대 초반에서 안정적 흐름이 이어지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최근 국제유가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물가 오름폭이 확대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가격 강세 농산물에 대한 수급가격 안정대책을 적극 추진하고, 유류세 인하 효과도 조속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