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소버스 첫 정식 운행...수소차 시장 활성화 속도낸다
입력 2018-10-22 15:00
정부 "2022년까지 수소차 1만6000대 이상 도입"

▲울산시에서 시범운행하고 있는 수소버스 조감도.(연합뉴스)

국내 최초로 22일 울산에서 수소버스가 정식 운행됐다.

정부는 2022년까지 수소차 1000대를 포함해 1만6000대 이상의 수소차 시장을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차고지에서 수소버스 운행 시범사업 업무협약(MOU) 체결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한성권 현대차 사장, 양재원 울산여객 사장, 장봉재 수소산업협회 회장, 이치윤 덕양회장 등 150여 명이 참여했다.

수소버스 운행 시범사업 MOU는 울산시와 현대차, 울산여객이 맺은 MOU로 수소버스 시범사업의 원활한 추진 협력, 수소차와 충전소의 확산 및 안전성·친환경성에 대한 국민 인식개선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이번 MOU로 국내 최초로 공해배출이 전혀 없고, 미세먼지 저감까지 가능한 수소버스가 이날 울산시 정규 버스노선(울산 124번)에 투입됐다. 정식 운행에 들어간 이 수소버스는 1일 2회 운행되며, 충전은 지난해 문을 연 옥동 수소충전소를 이용하게 된다.

정부는 이번에 울산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30대의 수소버스를 전국 주요도시의 정규 버스노선에 투입해 운행할 계획이다.

또 2022년까지 수소버스 1000대를 포함한 1만6000대 이상의 수소차 시장을 창출할 계획이다.

이날 수소버스 운행 시범사업 MOU에 이어 울산시와 현대차, 세종공업, 덕양 등 수소산업 관련 9개 업체가 수소 경제 활성화 협력 MOU를 체결했다.

MOU에는 수소 생산-공급-활용에 이르는 전 주기 수소산업 지원육성, 울산시 내 수소트럭·수소선박 등 수소 운송수단 보급 확대, 수소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 모델의 개발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현대차 및 수소차 부품업체들은 연간 3만 대 규모의 수소차 생산을 달성하기 위해 총 9000억 원 이상을 투자하고, 약 2200명의 신규 일자리도 창출하기로 했다.

성윤모 장관은 이날 축사에서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체계를 마련했고, 수소차 분야 세계 최고수준의 부품 공급체계를 갖추고 있다”면서 "앞으로 수소차 등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한 기술개발 지원을 확대하고 불필요한 규제를 과감히 혁신하는 동시에 민간 특수목적법인(SPC)를 통해 수소충전 인프라도 적극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아가 수소의 생산․운송․활용 등 밸류 체인별로 기술개발 및 실증을 통해 수소의 안정적인 공급과 활용도를 제고하고,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도 연내 수립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