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개 드는 경부하 요금 인상…태양광 업계 불똥 맞는다
입력 2018-10-17 19:09

산업용 심야요금 할인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또다시 나오고 있다. 그러나 경부하 요금 조정 시 태양광 업계가 직격탄을 맞게 돼 신재생에너지를 육성하는 정부 정책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산업용 경부하 전기요금 인상되나=경부하 요금제란 전기 사용량이 적은 심야에 정책적으로 낮은 요금을 적용하는 것으로, 산업계에 적용되고 있다. 정부 정책이 경부하 요금 할인 폭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조정될 경우, 사실상 산업용 전기요금이 인상되는 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16일 산업용 경부하 요금제 개선 필요성을 역설하며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후보자 시절 심야 시간대 산업용 전기요금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으며 “취임하면 국회와 긴밀히 협의해 합리적 개선 방안이 마련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신재생에너지 육성한다더니”…태양광 업계 직격탄=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산업용 경부하 요금제에 대한 개편 논의가 올해 안에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경부하 요금 인상이 한화케미칼, OCI 등 태양광 핵심 소재인 폴리실리콘을 생산하는 기업에는 치명적이라는 점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폴리실리콘은 생산하는 데 전기 소모량이 많아 제조원가의 3분의 1 정도가 전기요금”이라며 “또 폴리실리콘 공장은 정기보수 기간을 제외하고는 365일 24시간 돌아가기 때문에 전기요금 인상 시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설명했다.

경부하 요금 조정으로 산업용 전기 요금이 오르면 생산단가가 높아져 마진이 축소되고 가격 경쟁력 하락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정부가 산업용 경부하 요금 개편을 추진하면 태양광 업계가 타격을 입게 되는데 이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한편, 한화케미칼은 전남 여수공장에서 연간 1만5000톤의 폴리실리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OCI가 국내에서 연간 생산하는 폴리실리콘은 5만2000톤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