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바이오텍, 유산균 유래 항암물질 P8 특허 취득

입력 2018-10-17 14:18

프로바이오틱스 전문기업 쎌바이오텍이 유산균 유래 항암물질 P8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이번 특허는 자체 보유한 락토바실러스 람노수스(L. rhamnosus, CBT-LR5)란 유산균으로부터 분리한 정제 단백질 P8이 대장암에 현저한 치료 효과가 있음을 밝힌 것이다. 유산균 유래 천연 단백질을 활용했다는 점에서 고농도 투여 및 장기적 사용에 따른 부작용이 따르는 합성화합물 항암제의 단점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유산균을 활용한 대장질환 치료제 개발이 이뤄지고 있으나 이번 경우는 유산균이 만들어내는 항암 효과가 우수한 특정 단백질을 확인하고 이용했다는 점에서 향후 의학 분야에서도 크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쎌바이오텍은 유산균 유래 단백질 P8을 분리, 정제해 배양된 대장암 세포주에 반응시킨 결과 대장암 세포 생존율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이런 현상은 P8 단백질의 농도와 처리 시간 증가할수록 확연해졌다. 세포독성도 없었으며 암 세포의 이동속도도 늦췄다.

생체 내 실험에서도 P8 단백질을 투여하고 종양의 부피를 측정한 결과 유의한 수준의 암 성장 억제 효과가 있었으며, 일정 농도 이상을 처리할 경우 기존 항암제를 능가하는 수준의 암 성장 억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쎌바이오텍은 2015년 월드클래스300 기업에 선정된 이후 2020년까지 5년간 50%의 정부 지원금과 자체 조달 자금 50% 등 총 70억여 원을 투입해 대장암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현재 전임상 단계 진행 중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방탄소년단 출국, 정국 교통사고 후 첫 모습…올블랙+마스크로 얼굴 가린 채 포착
  • 2
    전현무, 이혜성과 열애 인정에 '나 혼자 산다' 복귀는?…한혜진 근황 '관심'
  • 3
    '훈풍' 부는 서울 풍납동… '잠실올림픽아이파트' 입주권 두달새 2억 '껑충'

기업 최신 뉴스

  • 1
    닥터자르트, 광군제서 역대 최대 매출 177억 원 달성
  • 2
    과기부, 2차 강소특구 전문가위 발족...7개 시ㆍ도 신청
  • 3
    "9988아니라 9983"...기업체 수 기준으로 한 새 중소기업 통계 나왔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