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트로메딕-현진소재, 몽골 신재생에너지∙자원 재활용 사업 진출
입력 2018-10-17 13:44   수정 2018-10-17 14:14

▲왼쪽부터 장경우 인트로메딕 부사장, 바트자르갈 몽골 날라이흐테크노파크 사업단장, 박찬혁 리싸이클파크 대표(사진 = 인트로메딕 제공)

인트로메딕과 현재소재는 17일 몽골 날라이흐테크노파크와 몽골 내 친환경종합산업단지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트로메딕과 현진소재는 자원 재활용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자동차 재활용 전문기업 리싸이클파크와 '리싸이클파크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몽골 시장 공동 진출에 나섰다.

몽골 정부는 몽골 자동차 재활용 시장과 중고차 유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본 사업을 결정했다. 날라이흐 지역은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위치한 평지로 철도, 공항 등 교통수단에 대한 접근성이 용이해 미래 신도시로 주목받고 있다.

몽골 날라이흐테크노파크와 리싸이클파크 컨소시엄은 향후 20년간 독점적으로 본 사업을 진행하며 사업에 필요한 부지 약 100만평을 무상으로 지원받았다. 현재 날라이흐 산업단지 내 입주 계약을 완료했으며 이달 중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회사측은 몽골 날라이흐 산업단지 및 정부 관계자가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해서도 태양광과 풍력에 국한하지 않고 날라이흐 신도시 개발에 필요한 전력 공급 및 인프라 구축 사업 전반에 주도적인 참여를 지원하기 위해 세제와 매전 단가 등에 많은 혜택을 주고자 한다"고 전했다.

리싸이클 컨소시엄은 노후 자동차의 관리 체계 수립을 위한 전산화 투자 및 재활용을 위한 사업 단지 조성, 자원순환센터 구축, 종합정비 유통센터 설립 등에 대한 기술 지원 및 설비 투자를 시작하며 향후 몽골 자동차 산업 전체를 아우르는 핵심 사업자로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인트로메딕은 몽골 내 자동차 자원순환센터와 자동차 정비, 유통 등 관리 사업을 담당하며 현진소재는 자원 재활용 사업과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맡는다. 리싸이클파크는 국내 자동차재활용 산업 플랫폼을 기반으로 몽골 정부의 자동차 등록, 말소 관리 시스템을 구축 및 운영한다.

장경우 인트로메딕 부사장은 "본 사업을 위해 3년 전부터 몽골 정부 관계자와 여러 차례 미팅을 진행하며 시장 조사, 실질적 제도 등에 대한 검토를 끝마쳤다"며 "최근 몽골 정부에서 국내 자동차 재활용 산업 및 폐자동차 관리 사례를 참조해 자동차관리법을 개정함에 따라 본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