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층간소음'에 새총으로 보복…쇠 구슬 20차례 발사
입력 2018-10-16 13:38

(연합뉴스)

50대 남성이 층간소음에 불만을 품고 윗집 복도에 새총을 쏴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 한 아파트 20층 복도 벽에 새총을 쏜 A(58) 씨가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A 씨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13일까지 야간이나 새벽 시간대에 쇠 구슬을 장전한 새총을 20차례 쐈다.

13일 오후 4시 "새벽 시간에 '탁탁'하는 소리가 났고 복도 벽에 파인 흔적이 있다"는 해당 아파트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탐문 수사를 통해 A 씨를 검거했다. 앞서 7일에도 해당 아파트 복도 벽에 흠집이 생겼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야간과 새벽 시간대 층간소음이 있어 윗집 사람을 만나 이야기를 했지만 소음은 계속됐다"며 "6개월 이상 층간소음이 계속되자 '똑같이 당해봐라'는 생각으로 층간소음이 발생하는 시간대에 새총을 쐈다"고 진술했다.

한편, A 씨는 범행 목적으로 사용한 길이 15㎝ 새총과 쇠 구슬을 인터넷에서 구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