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대폰 판매점, SKT 판매 거부… 유통망 갈등 ‘고조’
입력 2018-10-15 17:40   수정 2018-10-15 19:07
KMDA 등 관련 단체들 조만간 동참할 듯

▲탄원서. 사진제공= 이동통신판매점협회

이동통신 판매점 500여 곳이 SK텔레콤 신규 가입자 모집 거부에 나선다. 추후 이동통신유통협회(KMDA)도 모집 거부에 나설 것으로 보여 사태가 일파만파로 확대 될 전망이다.

15일 전국이동통신판매점협회는 오는 17일부터 이틀간 SK텔레콤 판매 거부에 나선다고 밝혔다.

500여 개 판매점과 함께 집단상가도 동참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점협회는 SK텔레콤 가입자 모집 거부 운동과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을 상대로 탄원서를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동통신판매점협회 관계자는 “SK텔레콤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4조 원의 리베이트가 유통망으로 흘러가는 비용 때문에 통신사가 통신비를 인하하지 못했다는 논리를 내세운 데 반발하고 있는 것”이라며 “다른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보다 이동통신매장이 많다는 왜곡된 사실로 통신비 부담을 판매점에 전가했다”고 주장했다.

리베이트와 유통점 강제 축소, 통신비 인하 등과 관련된 이같은 논의를 두고 SK텔레콤이 국회를 상대로 지속적으로 제기한 내용과 같다는 것이 판매점협회의 입장이다.

이에 따라 이틀 간의 SK텔레콤 판매 거부와 함께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탄원서를 제출해 목소리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조만간 KMDA도 회의를 열고 해당 사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종천 KMDA 이사는 “이번 국정감사에서 SK텔레콤이 일선 판매점과 유통점이 통신비 상승의 주범으로 몰고간 정황이 확인됐다”며 “회의를 통해 오는 17일 이후 공식 입장을 내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관련 내용이 확인되면 대응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